태아보험 소식


우리나라에서 활동하고 있는 보험사 미래에셋생명, 한화생명, 삼성화재 등은 베트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낮은 보험 침투도와 높은 성장잠재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베트남 시장을 공략하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화재의 베트남 법인은 2002년에 우리나라 손해 보장사 중에 제일 먼저 베트남 시장에 나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해상보험과 화재보험을 한국게 기업에게 판매를 하였는데 2018년도 상반기에 작년과 같은 시기에 높은 순이익을 내면서 베트남 전체 손해 보장사에서 높은 순위를 얻게 되었습니다.

또 보험중개업체에 해당하는 에이온이나 마쉬와 법인장이 직접 돌아다니면서 기업들에게 컨설팅을 해주면서 현지 기업을 상대도 영업을 늘리고 있습니다.
개인영업 시장에 참여하기 위해 2017년 5월 베트남 손해 보장사 PIJICO 지분 20% 인수를 하였고 환화 생명 역시 현지화 전략을 통해 출범 초기 부진을 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한화생명은 작년에 일회성 비용에 해당하는 준비금 추가 적립으로 인해 순손실을 얻었지만 2018년도 상반기에 순이익을 기록하였습니다.
일부 임원에 해당하는 법인장을 제외시키면서 영업관리, 재무직에 200여 명을 초과하는 현지 인력을 뽑으면서 현지화를 시도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