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아보험 소식

2017년 5월 메르 화재가 시작하면서 10월이 될 때 손해보험사가 시책 400%를 내걸면서 시책 경쟁이 손해보험업계의 독립보험대리점에 관해 지나치게 뜨거운 열기로 힘차고 빠르게 나아가고 있습니다.

시책이 너무 과하면 보험료 인상요인으로 사업비가 증가될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주면서 불완전판매를 할 수 있으니 시정을 해야 된다고 보험전문가들이 말하고 있습니다.

손해보험사에 해당하는 NH농협손해보험, 흥국화재, 롯데손해보험, 한화손해봏머,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동부화재, 현대해상, 삼성화재가 대부분 독립보험대리점에 시책 400%를 약속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설계사에게 판매 보너스를 주면서 영업 활성화를 하는 프로모션을 시책이라고 하는데 일부 보험사는 순금과 해외여행을 제공해서 일정 수준의 계약을 달성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400% 시책을 약속해서 상시 판매수수료뿐만 아니라 40만 원의 상품권이나 현금으로 보너스를 받으려면 월 10만 원의 보험료를 납입해야 되는 상품을 계약해야 됩니다.

손해보험사 중에 롯데손해보험이 시책 300%를 내걸었지만 그다음에 메리츠화재는 시책 103%를 적용하다가 시책 400%를 제일 먼저 실시한 것으로 나갔습니다.